심기 전 흙 관리가 인삼 품질 결정

- 농진청, 인삼예정지 관리 방법 제시 -


인삼을 생산하는 데는 심기 전 1~2년 동안 흙 관리가 필요한데,  이를 인삼 예정지 관리라고 한다. 인삼은 한 번 심으면 그 자리에서 오랜 기간 자라야 하기 때문에 심기 전에 흙을 잘 관리해야만 좋은 품질의 인삼을 얻을 수 있다.

농촌진흥청(청장 김재수)은 좋은 품질의 인삼 생산을 위해서 예정지 관리를 철저히 해 주기를 당부하면서 올바른 예정지 관리 요령을 밝혔다.

예정지 관리는 섬유질이 많은 유기물을 충분히 시용하여 토양의 물리성 및 화학성을 개량하고, 화학비료는 사용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.

  ○ 활엽수 잎 등을 6~7월중에 채취하여 10a당 4,500㎏(평당 15㎏)

     이상을 예정지 전체에 고루 뿌리고 갈아 준다

  ○ 활엽수 잎 등을 구하기 어려울 때는 볏짚, 보릿짚, 호밀짚 등을

     10a당 건물로 1,800㎏ 시용하거나 화본과 작물(호밀, 수단그라스,

    옥수수 등)을 재배하여 사용 한다


화본과 작물로 재배할 경우는 호밀은 10월 상․중순에 13kg/10a 의 씨를 뿌리고 잎이 노랗게 변하는 초기인 6월 중순에, 수단그라스는 4월 하순~5월 상순에 5~6kg/10a 씨를 뿌려서 7월 하순~8월 상순에 밭에 식물체를 잘라서 눕힌다.

  ○ 잘라 눕힌 식물체를 로타리 작업기로 15cm 깊이(너무 깊이 로터리 치면 부숙이 덜 된다)로 3~4회 갈아 업은 후 어느 정도 썩힌 다음 다시 깊게 갈아 업는다.


 □ 예정지 토양 갈아 업는 방법

  ○  5~10월중 15회 이상 깊이갈이(30㎝ 이상)를 하며, 먼저 갈았던 방향과 엇갈아 갈아 준다

  ○ 7~8월 고온기의 한낮에 자주 갈아 주는 것이 토양소독과 물리성 개량에 좋다

  ○ 식양토(질참흙)는 사양토(모래참흙)보다 더 많이 갈아주는 것이 토양개량 면에서 유리하며, 특히 식양토(질참흙)는 과습하거나 너무 건조할 때를 피해서 수분이 적당할 때 갈아 준다


□ 예정지 관리 기간

 ○ 1~2년 동안의 관리를 권장하나 보통 1년간 예정지 관리를 한다. 그러나 고추 등 비료를 많이 사용하는 작물을 재배한 토양이나 개간한 메마른 땅 등의 토양은 2년간 관리 하는 것이 안전하다


□ 농촌진흥청 인삼특작부(부장 박철웅)에 의하면 인삼은 3~5년간 같은 자리에서 재배해야 하므로 인삼예정지 관리를 잘하는 것이 최고품질의 인삼을 생산할 수 최고의 방법이라고 밝혔다.


 

  <수단그라스생육>           <예정지관리>